사용자 삽입 이미지


YTN 스페셜 <두 바퀴로 여는 세상>
1월달부터 2달여동안 준비하고 노력했던 행사가 방송이 되었습니다.

☆1편:페달은 꿈을 싣고 (25분)
... ... 4/19(목) 11시 30분, 4/20(금) 01시 30분, 4/21(토) 10시 30분, 20시 30분 (4번 방송)

☆2편:길의 끝, 희망을 보다 (25분)
4/20(금) 11시 30분, 4/21(토) 01시 30분, 4/22(일) 10시 30분, 20시 30분 (4번 방송)

이렇게 방송이 된다고 합니다.  저는 물론 본방을 사수 했습니다.~

방송을 보면서 아이들의 또 다른 모습을 보게되었고, 우리가 알지 못한 멘티의 일상과 그 가족의 아픔들을 방송을 통해서 알게 되었던게  많이 아쉬웠고, 연습때 알았더라면 좀 더 챙겨줬을텐데 하는 아쉬움이 남습니다. 

앞으로 동호회에서 계속 봉사활동을 하려고 생각중이니 단발이 아니 2차, 3차 나눔행사도 진행될 예정이라고 합니다.




☆1편:페달은 꿈을 싣고

아이들을 처음만나고 멘토와 멘티가 정해지고 그리고 외국에서 바이크가 공수가 되고 2달간의 짧은 시간이였지만 탠덤 바이크를 통해서 멘토와 멘티가 하나가 되는것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연습을 할수록 과연 한계령을 갈 수 있을까?  그리고 마지막 연습을 2번 남기고 멘티 동진이의 부상으로 인해서 과연 갈 수 있을까?  하는 불길한 생각과 완주를 못하면 실망할 멘티에게 어떻게 위로해 줘야 할까? 아니면 완주를 할 수 있는 또 다른 방법을 없을까?  개인적으로 라이딩 전날가지 많은 고민을 하게 되었던 시간이였습니다.






☆2편:길의 끝, 희망을 보다

라이딩 당일 아침까지 내리는 비에 반신반의한 상태로 팔당으로 향했습니다.
상황을 지켜본 결과 날씨가 좋아진다는 결론을 얻고 이것저것 챙기고 출발을 합니다.~
첫구간 홍천까지 100km 구간을 어떻게든 완주를 하자는 생각으로 달립니다.

아침까지 비가와서 그런지 양평까지 자전거도로는 거의 저희가 전세를 내고 달리고 있었습니다.
그리고 높은산 꼭데기는 눈이 녹지 않아서 알프스에서 라이딩을 하는듯한 착각을 일으켰습니다.

자전거도로가 끝나고 본격적으로 도로로 올라가서 라이딩을 합니다.  개인적으로는 첫번째 도로 라이딩 구간이 제일 힘들었던 것으로 기억이 납니다.  정말 힘들어서 내리고 싶은 마음이 굴뚝이였습니다.

쉬면서 체력을 보충하고 다시 라이딩을 시작하고 많은 언덕들이 있었지만 처음보다는 수월하게 라이딩을 할 수 있었습니다.  홍천을 진입해서 눈이 정말 많이 내려서 고글을 닦아가면서 라이딩을 한 기억이 납니다.

숙소에 도착을 하고 출발하기 전에 우려했던 일들은 일어나지 않아서 멘토 동진이가 자랑스러웠습니다.
컨디션이 좋지 않았는데도 열심히 페달을 밟아준 동진이가 고마운 하루였습니다.

숙소에서 1박을 하고 다음날 한계령을 정복하러 출발을 합니다.~~
내설악 삼거리까지는 저와 멘티가 페이스조절을 잘해서 힘들지 않게 갈 수 있었습니다.
문제는 마지막 남은 2구간.  혼자 한계령을 넘을때는 그렇게 힘들지는 않았는데 장수대 분소까지 가는 길이 정말 험난했습니다.  1km를 남겨두고 다리에 쥐가 나서 무슨 정신으로 올라왔는지 몰랐습니다.  간단히 응급처치를 받고 체력을 잠시 보충하고 한계령 정상으로 출발을 합니다.~~  멘티 동진이도 체력적으로 많이 힘들었을텐데 여기까지 와준것이 고맙기도 하고 마지막 남은 1구간 한계령을 위해서 페달을 밟기 시작합니다.

힘들게 힘들게 정상으로 향하다가 대략 1km 정도를 남겨두고 자전거를 내려야만 했습니다.  저도 체력이 고갈되었고 멘티인 동진이또한 체력적인 한계가 온것 같아서 더이상 무리를 하다가는 두명다 완주는 힘들것 같아서 걸어서 완주를 하기로 결정을 하고 자전거를 끌고 한계령 정상까지 올라갑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계령 정상까지 함께해준 동진이에게 고맙고, 힘든구간에 힘이 될 수 있게 같이 라이딩을 해준 허머동 동민들에게도 감사했습니다.  정상에서 인터뷰 중 동진이에 인터뷰가 저의 눈물샘을 자극하는군요.

라이딩에 참여했던 사람들이 한계령정상에서 인증샷을 찍고 바다를 보러 낙산해수욕장으로 향합니다.
바다를 보면서 1박2일에 라이딩을 안전하고 즐겁게 할 수 있게 격려해준분들께 정말 감사했습니다.

다음에도 이런 행사를 또 한다고 하던데 기회가 된다면 참여를 계속 해보고 싶네요..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센스
Creative Commons License
04 21, 2012 00:32 04 21, 2012 00:32
Posted by MyDrama


백두대간 9개령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센스
Creative Commons License
04 25, 2011 17:08 04 25, 2011 17:08
Posted by MyDrama


용문-양양 (한계령) 다운로드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센스
Creative Commons License
08 16, 2010 14:50 08 16, 2010 14:50
Posted by MyDrama
사용자 삽입 이미지

8월14일 바캉스라이딩을 다녀왔습니다.
찬님이 포트리님을 낚으시려다가 덩달아 포트리님이 찬님을 또 역으로 낚아서 두분은 빼도박도 못하게 서로에게 낚여서 가야될처지에 놓였고, 거기에 노브레인님까지 가세 저는 비가 온다고 해서 고민고민하다가 저도 두발다 담구고 다녀왔습니다.~~

8시에 용문역에서 출발을 해야되서 6시 50분차를 이용해서 용문역으로 향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중랑역에서 찍은 제 애매의 모습입니다.~~  전에는 빨간색으로 다녀왔는데 이번에는 은색으로~~~

중간에 구리에서 찬님, 포트리님, 노브레인님이 타시는걸보고 뒷칸으로 갈까?? 하다가 걍 용문까지 갑니다.~~  용문에서 내려서 이런저런 이야기를 나누고 바로 출발을 합니다.~~  몸풀겸 홍천까지는 걍 달렸습니다.

며느리재고개에서 서울에는 비가 온다는 이야기를 듣고 비가 뒤에서 우리를 덮치겠구나 하고 계속 달립니다.
홍천을 지나고 비가 한두방울씩 내리기 시작합니다.~~  저는 속으로 조금오다가 말겠지라고 생각했다가 홍천을 조금 지나서 비바람이 휘몰아치는 악천후 속에 라이딩을 계속 이어갑니다.~~  시디신발을 신고는 왠만하면 비를 맞지 않고 가려고 햇으니 오는비를 막을수도 없고 그렇다가 라이딩도 포기할 수 없고..~~

인제 조각공원휴계소에서 잠시나마 조금 쉬고, 점심을 먹고자 내린천 엑스게임리조트휴계소를 들립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 3-4시간정도 비를 맞았는데 끄떡없이 저의 진행방향을 알려주었던 오레곤550 이놈참 물건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저의 오레곤과 찬님의 오레곤을 함 찍어보았습니다.  제꺼는 550, 찬님꺼는 300이군요..
개인적으로 외관 디자인은 300이 더 마음에 드는데 말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점심을 먹으러 들어가기전에 차를 세워놓고 한컷 찍어보았습니다.
비를 맞고 달렸더니 꽤재재 하군요.~~

점심을 먹고나는 언제 비가 왔냐는 듯이 햇빛이 비치는군요.. 젠장~~~
점심을 먹고 커피한잔씩 하고 달릴준비를 합니다.~~~  노브레인님과, 포트리님은 신비의 명약을 다리에 바르고 달리기 준비를 하십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출발하기전에 휴계소 뒤쪽으로 누각이 있어서 사진한장 박고 갑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덩달아 찬님도 찍어달라고 하시는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노브레인님도 합세해서 사진을 찍습니다.~~~
노브레인님 스탱딩이 멋찌구리 하군요.~~
아쉽게도 포트리님은 어디론가 사라지셔서 찍을 수가 없었습니다.~~~ ㅎㅎㅎ

사용자 삽입 이미지

휴계소를 지나고 비가 오지 않아서 가지고 있던 똑딱이로 사진을 찍기 시작합니다.~~
속도감이 좀 있어 보이시나요?? ㅋㅋㅋㅋ

사용자 삽입 이미지

찬님과 포트리님은 저멀리 앞서나가시고 저는 노브레인님과 뒤쪽에서 라이딩을 같이합니다.~~
와우 노브레인님 종아리가 참 튼실하시군요 ㅋㅋㅋㅋ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가면서 풍경도좀 찍어주고 비가와서 그런지 녹색의 물이 더 찐한것 같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원통을 지나서 내설악삼거리에 거의 다달았을때 사진을 찍을려고 하니 찬님과 포트리님 설정에 들어가주십니다.
왠지 광속으로 달리는듯한 느낌이 들지 않으신가요??? ㅋㅋㅋㅋ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내설악 삼거리 휴계소를 지나고 한계령쪽으로 100m 쯤왔을까 버스 정류장이 있어서 이곳에서 한 30여분정도 쉽니다.  원래 휴계소에서 물도 좀 체우고 시원한 쭈쭈바라도 먹고 갈라했는데 찬님이 이곳으로 휙 가버리셔서 따라왔네요..  쭈쭈바 사오기 복불복 가위바위보에서 찬님이 걸려서 사가지고 오십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참 불량스럽게 설레임을 드시는군요.~~ 포즈는 도 저게 뭔가요?? ㅋㅋㅋㅋ

사용자 삽입 이미지

노브레인님은 남자는 네베갈이다라고 2.1낑구고 여기까지 오셨군요.~~
전 중간에 포기하고 걍 나가떨어졌을터인데...~` 정말 대단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포트리님은 사진을 찍는다 하니 저한테 삿대질을 하시는군요.~~ ㅋㅋㅋ
그리고 설레임 먹은거 아무데나 버리고 말이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버스정류장에 서있는 애마가 외로워 보여서 한장 박아줍니다.~~ 이놈참 고생합니다 그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제 슬슬 출발할려고 찬님께서 시동을 겁니다.~~  첩첩산중을 지나서 올라가야하니 벌써부터 다리가 뻐근하네요.  아 내다리~~~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계령 가는길은 자전거도 거의 없고, 차들도 거의 없어서 라이딩하기에는 정말 편했습니다.
이 사진은 계곡물이 내려오고 오른쪽으로 물길을 가로막아서 자연 수영장처럼 해 놓은곳입니다.~~~
정말 더워서 뛰어들고 싶었으나 꾹~~ 참고 계속 한계령을 향해서 전진또 전진 합니다. ㅎㅎㅎㅎ
제가 맨 앞에서 앞서가다가 찬님에게 추월을 당하고 잠시후 찬님은 없어집니다.~~
그리고 포트리님과 계속 달리는데 계곡을 계속 보시면서 저기 한번 들어갔다가 갑시다라고 저를 꼬십니다..
저도 훅~~ 해서 들어갈려고 하다가 출입금지라는 간판때문에 꾹~~ 참고 한계령 정복을 위해서 페달질을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드뎌 한계령에 도착을 하고 잠시 휴식을 합니다....
하필 휴식했던 장소가 여자화장실 앞에서~~ ㅋㅋㅋㅋ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계령정상에서 인증샷을 찍고 슬슬 출발하기 시작합니다.~~
예상시각보다는 조금 늦게 한계령에 올라가서 일단 빨리 바닷가쪽으로 향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내리막길도 험난했습니다.  한계령을 아주 오래전에 차로 가보고 처음인지라 한계령 정상에서 바닷가가 안보여서 조금은 불안했는데 역시나 한계령을 내려와서도 바닷가까지는 한참을 가야 볼 수가 있었습니다.
내려가는길에 꼬불꼬불 길들이 있어서 사진을 찍어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양양쪽에서 한계령으로 올가는길도 만만치가 않겠더군요.~~` 다음에는 양양에서 한계령넘어서 서울로 함 가보고 싶어지는군요.~~~  생각해보곤데 미시령넘어서 속초로 가는것보다는 조금 난위도가 있어보입니다.~~~

저는 양양까지 내리막길만 있는줄알었는데 눈앞에 떡하니 오르막길이 보이는군요.~~ 거기에 터널까지~~
돌다리님께서 거기가 절망에 터널이라고 말씀해주시는군요... 작년에 한계령 라이딩에 참여하셧던것 같습니다.
오르막길과 터널을 보자마자 다리에 힘이 쫙~~ 풀리는게 정말 내리고 싶었으나 빼도박도 못하는 위치에 있어서 힘들게 힘들게 양양까지 갑니다.  버스 시간표를 알아보고 바캉스 라이딩이라는 도전과목답게 낙산해수욕장으로 향합니다.  여유시간이 1시간20여분정도 밖에 남지 않아서 잽싸게 가서 사진한장을 찍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코스를 모두 완주한 역전의 용사들??/ ㅋㅋㅋㅋ 암튼 인증샷하나박고 해수욕장 샤워실에서 샤워를 시원하게 합니다.  물이 정말 차가워서 정신이 번쩍 들더군요.~~  대박이였습니다.~~

간단히 저녁을 사발면으로 떼우고 버스시간에 맞춰서 광속으로 터미널가지 달립니다.~~
버스 짐칸에 자전거를 모두 넣고 서울로 출발을 합니다.~~

아슬아슬하게 서울에 도착해서 뒤도 안돌아보고 지하철역으로 모두들 뛰었고, 저는 간신히 막차를 타고 집으로 갈 수 있엇습니다.  태능입구역에서 집까지 가는도중 폭우를 만나서 다 말렸던 옷을 모두 적시고 도착합니다.

힘들었던 용문-양양라이딩이 이렇게 끝이 났습니다.~~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센스
Creative Commons License
08 16, 2010 14:42 08 16, 2010 14:42
Posted by MyDrama

BLOG main image
한곳에 빠져있다는것 어쩌면 행복한 일이다. 하지만 한곳만 바라보다 다른 시선을 놓쳐 버리고후회 할때도 있다.. 그러나 지금은 한곳만을 응시하고 싶다 그것이 그릇된 선택이라도 말이다. by MyDrama

카테고리

전체 (247)
Flying ChaeWoo (5)
Photo (116)
Bicycle Life (65)
GPS (26)
Digital Appliance (34)

글 보관함

달력

«   6 2018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Total : 993461
Today : 314 Yesterday : 250
Creative Commons License

이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코리아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2.0 대한민국 라이센스에 따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