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YTN 스페셜 <두 바퀴로 여는 세상>
1월달부터 2달여동안 준비하고 노력했던 행사가 방송이 되었습니다.

☆1편:페달은 꿈을 싣고 (25분)
... ... 4/19(목) 11시 30분, 4/20(금) 01시 30분, 4/21(토) 10시 30분, 20시 30분 (4번 방송)

☆2편:길의 끝, 희망을 보다 (25분)
4/20(금) 11시 30분, 4/21(토) 01시 30분, 4/22(일) 10시 30분, 20시 30분 (4번 방송)

이렇게 방송이 된다고 합니다.  저는 물론 본방을 사수 했습니다.~

방송을 보면서 아이들의 또 다른 모습을 보게되었고, 우리가 알지 못한 멘티의 일상과 그 가족의 아픔들을 방송을 통해서 알게 되었던게  많이 아쉬웠고, 연습때 알았더라면 좀 더 챙겨줬을텐데 하는 아쉬움이 남습니다. 

앞으로 동호회에서 계속 봉사활동을 하려고 생각중이니 단발이 아니 2차, 3차 나눔행사도 진행될 예정이라고 합니다.




☆1편:페달은 꿈을 싣고

아이들을 처음만나고 멘토와 멘티가 정해지고 그리고 외국에서 바이크가 공수가 되고 2달간의 짧은 시간이였지만 탠덤 바이크를 통해서 멘토와 멘티가 하나가 되는것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연습을 할수록 과연 한계령을 갈 수 있을까?  그리고 마지막 연습을 2번 남기고 멘티 동진이의 부상으로 인해서 과연 갈 수 있을까?  하는 불길한 생각과 완주를 못하면 실망할 멘티에게 어떻게 위로해 줘야 할까? 아니면 완주를 할 수 있는 또 다른 방법을 없을까?  개인적으로 라이딩 전날가지 많은 고민을 하게 되었던 시간이였습니다.






☆2편:길의 끝, 희망을 보다

라이딩 당일 아침까지 내리는 비에 반신반의한 상태로 팔당으로 향했습니다.
상황을 지켜본 결과 날씨가 좋아진다는 결론을 얻고 이것저것 챙기고 출발을 합니다.~
첫구간 홍천까지 100km 구간을 어떻게든 완주를 하자는 생각으로 달립니다.

아침까지 비가와서 그런지 양평까지 자전거도로는 거의 저희가 전세를 내고 달리고 있었습니다.
그리고 높은산 꼭데기는 눈이 녹지 않아서 알프스에서 라이딩을 하는듯한 착각을 일으켰습니다.

자전거도로가 끝나고 본격적으로 도로로 올라가서 라이딩을 합니다.  개인적으로는 첫번째 도로 라이딩 구간이 제일 힘들었던 것으로 기억이 납니다.  정말 힘들어서 내리고 싶은 마음이 굴뚝이였습니다.

쉬면서 체력을 보충하고 다시 라이딩을 시작하고 많은 언덕들이 있었지만 처음보다는 수월하게 라이딩을 할 수 있었습니다.  홍천을 진입해서 눈이 정말 많이 내려서 고글을 닦아가면서 라이딩을 한 기억이 납니다.

숙소에 도착을 하고 출발하기 전에 우려했던 일들은 일어나지 않아서 멘토 동진이가 자랑스러웠습니다.
컨디션이 좋지 않았는데도 열심히 페달을 밟아준 동진이가 고마운 하루였습니다.

숙소에서 1박을 하고 다음날 한계령을 정복하러 출발을 합니다.~~
내설악 삼거리까지는 저와 멘티가 페이스조절을 잘해서 힘들지 않게 갈 수 있었습니다.
문제는 마지막 남은 2구간.  혼자 한계령을 넘을때는 그렇게 힘들지는 않았는데 장수대 분소까지 가는 길이 정말 험난했습니다.  1km를 남겨두고 다리에 쥐가 나서 무슨 정신으로 올라왔는지 몰랐습니다.  간단히 응급처치를 받고 체력을 잠시 보충하고 한계령 정상으로 출발을 합니다.~~  멘티 동진이도 체력적으로 많이 힘들었을텐데 여기까지 와준것이 고맙기도 하고 마지막 남은 1구간 한계령을 위해서 페달을 밟기 시작합니다.

힘들게 힘들게 정상으로 향하다가 대략 1km 정도를 남겨두고 자전거를 내려야만 했습니다.  저도 체력이 고갈되었고 멘티인 동진이또한 체력적인 한계가 온것 같아서 더이상 무리를 하다가는 두명다 완주는 힘들것 같아서 걸어서 완주를 하기로 결정을 하고 자전거를 끌고 한계령 정상까지 올라갑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계령 정상까지 함께해준 동진이에게 고맙고, 힘든구간에 힘이 될 수 있게 같이 라이딩을 해준 허머동 동민들에게도 감사했습니다.  정상에서 인터뷰 중 동진이에 인터뷰가 저의 눈물샘을 자극하는군요.

라이딩에 참여했던 사람들이 한계령정상에서 인증샷을 찍고 바다를 보러 낙산해수욕장으로 향합니다.
바다를 보면서 1박2일에 라이딩을 안전하고 즐겁게 할 수 있게 격려해준분들께 정말 감사했습니다.

다음에도 이런 행사를 또 한다고 하던데 기회가 된다면 참여를 계속 해보고 싶네요..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센스
Creative Commons License
04 21, 2012 00:32 04 21, 2012 00:32
Posted by MyDrama
사용자 삽입 이미지


 
YTN 스페셜 <두 바퀴로 여는 세상>

방송시간은 다음과 같습니다.

☆1편:페달은 꿈을 싣고 (25분)
... ... 4/19(목) 11시 30분, 4/20(금) 01시 30분, 4/21(토) 10시 30분, 20시 30분 (4번 방송)

☆2편:길의 끝, 희망을 보다 (25분)
4/20(금) 11시 30분, 4/21(토) 01시 30분, 4/22(일) 10시 30분, 20시 30분 (4번 방송)


준비하고 실제 라이딩할때는 정말 힘들었는데...

영상들을 보니 좋은 추억으로 남는구나..

기회가 되면 또 해보고 싶은 생각이 마구마구 든다.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센스
Creative Commons License
04 18, 2012 00:25 04 18, 2012 00:25
Posted by MyDrama

안녕하세요. 만달리자입니다.~~
라이딩도 끝나고 몇일 몸 추스리느라 정신이 없군요...
주말 유체이탈을 경험하고 현재 몸관리하고 있습니다.
보는 사람들마다 어디 아프냐?? 다크써클이 턱 아래까지 내려왔다..~~
하지만 몸무게또한 줄어들어서 마음만은 좋네요.~~  1월달부터 연습하고 대략 한 5kg정도 살이 빠진듯합니다.
라이딩을 하면서 여러분들이 사진을 촬영해주셨습니다.  무영자, 일마레, 스핏(파란수박)님께서도.~~
그중에 가장 마음에 드는사진을 함 골라봤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참 리얼하게 나온사진같아요.~~  무영자님께서 아이폰으로 찍어주셨는데..  첫번째날 3번째 구간이 제일 힘들었는데 중간쯤인것 같습니다.~~  몸도 덜 풀리고 그랬는지 죽겠더군요.~~  그 표정이 정말 리얼하게.~~ 무영자님 감사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산 유적지 부근입니다.~`  아놀드님이 감사하게도 앞바퀴가 펑크가 나는 바람에 쉬면서 멘토와 멘티들이 좋은 풍경을 배경삼아서 사진을 찍을 수 있었습니다.~~  저 뒤로 산 정상에는 눈이 쌓여있고, 알프스에 온듯한 착각을 일으키는 사진이네요..

자전거를 타면서 이런 모습을 다시 볼 수 있을까? 생각해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일마레님 사진을 보면서 느꼈던 점은...  다양한 각도에서 다양하게 사진을 촬영하는 모습이 좋았습니다.  농담으로 왜 높은데 올라가서 힘들게 찍느냐 어쩌냐 하는데 라이딩하면서 사진을 촬영하는 모습을 보니 좋은 사진이 나오겠구나 라는 생각을 해봤습니다.  눈높이에서 사진을 촬영하는것도 중요하지만 높은곳 낮은곳에서 골고루 사진을 찍는게 나중에 사진들을 찍어서 보면 더 재미있는 사진들이 나옵니다.~~   저 또한 평상시에 촬영을 할때 그점을 간과하고 사진을 찍는데 일마레님 사진을 보면서 사진을 참 잘찍으신다는 생각을 해봅니다.~~


다산유적지에서 아놀드님이 잠시 펑크가나서 쉬었다가 다시 출발하는 모습이네요.~~  뒤에 풍경이 너무도 좋고 저도 잘나와서 매우 만족스러운 사진입니다.~~  감사합니다. 일마레님..~~



사용자 삽입 이미지




홍천군 시내를 오른쪽 옆으로 비켜날때 찍은 사진인듯 합니다.~~  눈보라가 휘몰아쳐서 힘들었던 구간이였는데 사진은 정말 잘 나왔네요.~~  제가 꼭 선두에서서 막~~ 가는듯한.. 사실은 제일 뒤에서 달렸는데 말이죠. ㅎㅎ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신원역 부근을 지날때의 모습입니다.~~  가드레일때문에 피사체가 제대로 나오지는 않았지만 멀리서 풀샷으로잡아서 그런지 멋있어 보입니다.~~ ㅎㅎ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인제 터널을 지나서 인제 시내쪽으로 향하는 모습입니다.~~  앞쪽 산에 눈이 덮힌 모습이 정말 인상적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며느리 고개 터널입니다.  답사때는 며느리재가 겁나게 힘들듯 해서 긴장하고 있었는데 생각보다는 갈끔하게 올라와서 좋았습니다.  첫번째날 이때 쯤이 컨디션이 제일 좋았던것 같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홍천군 시내를 거의 벗어나서 오르막 구간인것으로 생각이 됩니다.  찬님도 이때쯤부터 정신줄을 살짝 놓으셔서 같이 후미에서 라이딩을 했습니다.  저는 든든한 지원군처럼 느껴졌는데 말이죠..~~  예전 처음 속초를 갈때 홍천에서 청정조각휴계소까지 떡실신한 저를 뒤에서 응원해주면서 갔던 기억이 생생하게 나는 사진입니다.~~  찬님~~ 감솨~~~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산천휴계소를 지날때 쯤 인것 같습니다.  파란 수박님이 옆에서 응원을 해줘서 힘을 낼 수 있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가람 리조트 들어가기전에 마지막 터널인 철정터널을 지나가는 모습이군요.~~  뒤에서 찍은 사진이지만 모든 라이더들이 풀샷으로 나와서 좋네요.~~


개인적으로 마음에 드는 사진들이였습니다.~~  이번 라이딩에서 제 사진이 이렇게 많이 나온적은 처음이였습니다.~~

다음에 기회가 된다면 제가 지원조를 해서 라이더분들에게 좋은 사진을 남겨드릴 수있도록 해보겠습니다.

촬영하는데 수고해주신 무영자, 일마레, 스핏(파란수박)님 감사드립니다.~ ㅎㅎ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센스
Creative Commons License
03 30, 2012 22:10 03 30, 2012 22:10
Posted by MyDrama

내일 드디어 출발입니다.~~
2달동안 준비하고 연습한 시간들을 곰곰히 생각해보게 되는군요.

비가 오고 강원도쪽에는 대설주위보가 내린다고해서 살짝 걱정이 되기는 하지만..~~
누가 우리를 막을까요?? ㅎㅎ

오늘은 탠덤바이크가 있는 창고에 가서 정비도좀 하고 저도 준비물들을 빠짐없이 챙겨야 겠습니다.
토요일은 모르겠지만 일요일에 경우 인제, 한계령을 넘을거라 날씨가 많이 추울거라 생각이 되네요.~~


그동안 준비한게 헛되지 않도록 내일과 모래 열심히 달려야 겠네요.~~
멘토와 멘티 그리고 그동안 연습하는데 도움을 주셨던 분들 화이팅입니다.~~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센스
Creative Commons License
03 23, 2012 10:59 03 23, 2012 10:59
Posted by MyDrama
오늘은 여섯번째 연습입니다.  마지막 연습날이네요..
이번 연습은 구리 한강공원에서 오빈삼거리까지 자전거 도로를 이용해서 라이딩을 하기로 했습니다.
오빈삼거리까지 자전거 도로고 그 다음에는 일반도로를 타고 달립니다.

아침에 자전거를 좀 손보고 아이들을 만나러 갑니다.
다른 아이들은 다 보이는데 동진이만 보이지를 않는군요.
동진이가 손가락 부상으로인해서 오늘 라이딩은 못할지도 모른다고합니다.
어떻게 해야하나 고민을 하다가 동진이를 보고 한번 타보는게 어떻겠다고 이야기를 하니 한번 해보겠다고 합니다.
그래서 PD님의 헬멧을 빌려서 함께 타봅니다.

뒷바람이라서 그런지 수월하게 라이딩을 합니다.
핸들바를 투어링용으로 바꾸어서 한결 편하다고합니다.
그런데 제 싯포스트에 안장을 조여주는 나사가 이상합니다. 라이딩을 조금만 하면 안장이 뒤로 계속 밀립니다.
일단은 계속 타다가 계속 뒤로 밀리는 증상이 나타나면 싯포스트를 바꾸던가 해야겠습니다.

식당이 있는 고개에서 쉬는줄 알았는데 계속 해서 달리는군요.  팔당역 철길 자전거도로가 시작하는데에서 쉴줄 알았는데 계속해서 달립니다.저와 동진이가 서서히 지쳐갈쯤에.~~~  능내역에서 휴식을 합니다.

이것저것 먹어주고 출발준비를 합니다.  다음 휴식은 오빈삼거리까지 간다고 합니다.능내역을 지나서 양수까지는 자전거도로를 타봤지만 그 이상을 가보지 못해서 기대반 우려반으로 출발을 합니다.  자전거 도로를 타면서 예전에 태백에 기차를 타고 갈때 생각이 납니다.  터널을 여러개 지나간 기억이 있는데 터널을 지날때 마다 그때의 기억이 새록새록 납니다.  최종 목적지인 오빈삼거리에 도착을 합니다.  라이딩 당일에는 오빈 삼거리에서 잠시 휴식을 하고 바로 44번 국도를 타고 양양으로 향합니다.  아이들이 배가 고프다고 아우성이네요.~~  우선 급한대로 초콜렛과, 파워젤, 파워젤리 등을 다 털어서 아이들을 먹이고 한 20여분 휴식후에 출발을 합니다.

동진이는 손가락 때문에 더이상 라이딩이 불가능하다고 하여 차에 태워 점프를 시키고 저 혼자 몰고 갑니다.  되돌아가는 길은 맞바람이라서 그런지 다른 라이더들보다는 몇배는 힘든것 같습니다.~  거기에 안장이 계속 뒤로 밀려서 오른쪽다리 뒷 힘줄이 계속 끊어질듯하게 아프네요.  차가 커서 차에 넣지도 못하고 난감하네요.  어떻게 꾸역꾸역 능내역까지 가서 점심을 해결하고 휴식을 좀 해주니 한결 컨디션이 회복되는것 같습니다.  다시 힘을내서 구리 한강공원까지 무사히 라이딩을 끝냈습니다.  다리가 풀려서 자전거는 무형님께서 창고에 갔다 놓으셨고 멘토들과 이런저런 이야기를 하고 집으로 헤어집니다.~~  남은 일주일 컨디션 관리를 잘해서 다른 라이더들과 멘티에게 누가 되지 않도록 노력해야 겠습니다.~~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센스
Creative Commons License
03 21, 2012 22:40 03 21, 2012 22:40
Posted by MyDrama

BLOG main image
한곳에 빠져있다는것 어쩌면 행복한 일이다. 하지만 한곳만 바라보다 다른 시선을 놓쳐 버리고후회 할때도 있다.. 그러나 지금은 한곳만을 응시하고 싶다 그것이 그릇된 선택이라도 말이다. by MyDrama

카테고리

전체 (247)
Flying ChaeWoo (5)
Photo (116)
Bicycle Life (65)
GPS (26)
Digital Appliance (34)

글 보관함

달력

«   4 2018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Total : 972992
Today : 340 Yesterday : 287
Creative Commons License

이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코리아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2.0 대한민국 라이센스에 따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